Apply
home
💫

셀리나

Q. 자기소개 부탁드려요.

 : 안녕하세요. 라이너 프론트엔드 개발자 셀리나입니다. 사용자와 세상에 기여하는 개발자 & 배워서 남 줄 수 있는 개발자가 되고 싶습니다. 글로벌 프로덕트인 라이너를 만들며 초고속으로 그 꿈에 다가가고 있습니다.

Q. 라이너에서의 프론트엔드 엔지니어가 하는 일은 무엇인지 상세하게 설명해주세요!

 : 보통의 프론트엔드 개발자가 하는 것처럼 사용자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최적화된 UX를 개발합니다. 다만 라이너 프론트엔드 엔지니어가 특별한 이유는 전 세계 사용자들이 사용하는 글로벌 프로덕트인 만큼 다양한 변수(네트워크 느린 국가에 대한 속도 최적화, 다국어 대응 등)까지 고려하면서 개발해야 하기 때문에 시야를 넓혀가며 개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.
두 번째 특별한 이유는 다양한 플랫폼(웹, 브라우저 익스텐션, 모바일) 개발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. 처음 라이너 팀에 합류 했을 때는 마크업만 다룰 줄 알았던 제가 웹 + 익스텐션 개발도 하는 프론트엔드 엔지니어가 된 것 처럼요. 현재 프론트엔드 엔지니어 동료들은 각자의 경험과 기술 능력에 맞춰 웹, 모바일, 브라우저 익스텐션 개발을 하고 있고 원한다면 언제든지 다양한 플랫폼에 도전해 볼 수 있답니다.
마지막으로 라이너 팀의 기능 조직인 엔지니어링 플래닛(엔플)에는 전문성을 더욱 탄탄하게 만들어주고, 성장을 북돋아 줄 수 있는 ‘개발 문화’가 잘 갖춰져 있습니다. 어떻게 하면 더 XX를 잘할 수 있을까? 에 대한 고민을 시작으로 책이나 강의에서 본 문화를 공유하고 제안한 문화를 라이너답게 발전시키는 것을 잘합니다.
문화에 대해 열려있는 마인드처럼 새로운 기술에 대한 마인드도 항상 열려있기에 라이너 팀 엔지니어들의 성장은 한계가 없어 보입니다.

Q. 라이너다운 개발문화가 생겼다고 말씀해주셨어요. 구체적으로 어떤 것들이 있는지 궁금합니다!

 : 라이너 개발 문화에는 코드 리뷰, 페어 프로그래밍, 엔지니어 플래닛 위클리 미팅, 개발 도장, 기술 블로그, 피드백 피어, 세미나 함께 보기, 스터디 등이 있습니다.
마크와 함께한 페어 프로그래밍
페어 프로그래밍: 현재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제를 페어 프로그래밍을 통해 논의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집니다. 보통 페어 프로그래밍을 부르는 호칭 [드라이버, 네비게이터]에서 알 수 있듯이 가이드를 해주는 느낌으로 페어 프로그래밍을 진행하는 경우가 많지만 라이너의 페어 프로그래밍은 의견을 자유롭게 티키타가 받자는 취지로 호칭을 [핑, 퐁]으로 부르기로 했습니다. 호칭과 목적이 뚜렷하다 보니 실제로 동료들이 느끼는 만족도도 높고 이제 누구도 PP에 대해 낯설어하지 않습니다.
개발 도장: 기술적 성장을 위한 과제를 동료들에게 선언하고 과제 달성까지 조교에게 주기적으로 체크 및 피드백을 받습니다. 저의 개발 도장 목표는 ‘리액트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것’이었고 당시 조교였던 마크가 목표 달성을 위한 일정 산정 및 코드 리뷰를 도와주셨던 덕분에 마크업 개발자에서 프론트엔드 개발자로 레벨업 할 수 있었습니다.
엔플위: 엔지니어 플래닛 위클리 미팅은 한 주 동안 어떤 일이 있었는지, 함께 알면 좋을 것에 대한 내용 및 엔플 문화들이 잘 지켜지고 있는지 공유하는 시간을 갖습니다. 엔플위 문화는 조던의 글 [라이너의 성장 문화 – 플래닛 위클리]에서 자세하게 다뤄주셨습니다.
우리 회사에도 있는 문화잖아? 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엔플 문화가 특별한 이유는 결국 라이너답기 때문입니다. 아무리 좋아 보이는 문화더라도 맥락과 익히는 과정이 없다면 본래의 좋은 의도대로 꽃피우기 어렵습니다. 새로운 문화를 시작하거나 정착시킬 때 라이너 팀의 동료들은
좋은 개발 문화지만 현재 엔플에 필요한 개발 문화일까?를 먼저 고민합니다.
다른 회사에서 미리 시행했던 사례를 보며 장점은 강화하고, 단점은 줄일 방안을 모색합니다.
동료들의 피드백을 통해 조금 더 문화를 구체화 시킵니다.
테스트 기간 동안 받은 피드백을 바탕으로 다시 한 번 장점을 강화하고 단점을 줄입니다.
위처럼 자기화 과정을 거치며 라이너다운 문화로 가꾸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.

Q. 라이너의 프론트엔드 엔지니어는 어떤 기회가 있다고 생각하시나요?

 MAU 1,000만 글로벌 프로덕트를 개발하고 기여할 수 있습니다.
 언제나 새로운 기술을 공유하고 적용하는데 열린 마인드를 가지고 있습니다.
 외유내강 엔지니어플래닛, (외)는 동료들을 (내)는 프로덕트를 의미합니다. 그 바탕에는 책임감이 있습니다.
멋진 프로덕트 X 동료들의 열린 마인드를 통해 알 수 있듯이 라이너 엔지니어의 성장은 한계가 없다고 생각합니다.

Q. 라이너의 프론트엔드 엔지니어는 어떤 책임을 가진다고 생각하세요?

 : 프론트엔드 개발자는 에러 없이 유저에게 매끄러운 UI/UX를 전하는 책임감을 가지고 개발을 하는데 저는 추가로 아래의 체크리스트를 마음에 두고 개발에 임하고 있습니다.
 유저 경험을 개선하는 것을 넘어서 최상이 되도록 적극적인 아이디어나 의견 제시하기
  견고하게 짰을까? 변경 가능성 및 확장성은 고려했나? 프로젝트에 대한 배경지식이 없는 동료도 읽고 이해하기 쉽게 작성했는가? 에 대한 고민을 놓치지 않기
 레거시를 지나치지 않기
 실수나 모두가 알면 좋은 이슈는 투명하게 공개하고 개선하기

Q. 셀리나가 라이너에서 가장 성취, 성장 했다고 느낀 경험은 언제였나요?

 : 라이너 새탭을 개발했을 때 가장 큰 성취감을 느꼈는데요. 다양한 개발 경험을 통한 성장 그리고 기대했던 지표보다 더 큰 임팩트가 있었던 프로덕트라 더 기억에 남는 것 같아요. 마크업 때 했던 고민과는 차원이 달랐습니다.. ㅎㅎ (저는 더 이상 마크업 개발자가 아니에요!  )
새탭이 제게 더욱 특별했던 이유는 아래와 같습니다.
새로운 추천 지면 개발 : 카터와 얘기하면서 얻은 추천 지식 + 유저들에게 다양한 추천 지면 제공
다크모드 개발 : 라이너 첫 다크모드 적용기
다양한 고민 : 아이디어와 기능에 대한 고민을 동료들과 함께 디벨롭했던 과정
유저들의 반응 : 유저들이 어떤 부분에서 반응하는지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고, 원하는 정보를 빠르게 찾을 수 있는 지면이 생기면서 UX를 향상시키는 데 도움을 준 점
등이 저의 성취감을 높여주는 데 한몫했습니다.

Q. 셀리나가 라이너와 함께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?

 : 라이너에서 세상이 반응하는 기능을 개발하는 개발자가 되는 것이 제 목표입니다. 라이너는 정보의 홍수 문제를 해결해 인류가 더 빠르게 똑똑해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1년 안에 사람들이 정확한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받을 수 있는 기능을 연달아 출시했습니다.
1년 만에 사람들이 정확한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할 수 있는 기능들을 만들고,
수많은 검색 결과 중에 양질의 검색 결과만을 보여주는 스캐너 기능,
유저들이 미리 하이라이트한 글을 통해 읽는 시간 단축하기,
영상도 하이라이트 할 수 있게 해준 유튜브 하이라이트,
내 하이라이트를 토대로 아티클을 미리 추천해서 보여주는 라이너 추천지면 등
라이너와 함께 사람들이 더 빠르고 쉽게 똑똑해질 수 있는 프로덕트를 만들어 세상에 기여하는 것이 저의 궁극적인 목표입니다. 뿐만 아니라 같은 목표를 바라보고 있는 동료들에게 언제나 따뜻함과 동기부여를 전할 수 있는 최고의 동료가 되는 것이 또 다른 목표이기도 합니다.

Q. 마지막으로 해당 포지션으로 지원할 미래의 동료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?

 : 깊은 고민은 배송만 늦출 뿐. 저는 프론트엔드 개발자로서 라이너 지원을 고민하는 분들에게 깊은 고민은 성장과 성취를 늦출 뿐이라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. 저는 항상 라이너에서 근무하는 것에 대해 누군가가 물어본다면 다른 회사에서 한 달 일하는 것보다 라이너의 하루가 더 의미 있다고 자신 있게 얘기합니다. 여러분도 라이너에서 개발자로서 꿈을 펼치고 싶지 않으신가요? 라이너 동료들과 함께 같은 곳을 바라보며 라이너에서 즐겁게 개발해요!
(끝)
라이너에서 셀리나와 함께 일하고 싶다면?
라이너 커리어 페이지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살펴보세요.